Loading...

포천 아트밸리 걸어서~힘들긴했어도 좋았어요

프로필 이미지

포천에는 폐채석장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킨 아트밸리라는 관광명소가 있어요. 1960년 후반 본격적으로 건축산업이 확장되던 시기에 수도권의 석산에서 생산한 돌들은 도로포장, 건축외장제와 인테리어 재료로 사용하게 되었는데요. 포천에서 생산되었던 돌들은 재질이 단단하고 화강암 고유 무늬가 아름다워 청와대, 국회의사당, 대법원, 경찰청, 인천공항, 세종문화회관등 국가기관 건물의 건축자재로 사용이 됐다고 해요. 하지만 채석이 끝난 아름다운 포천의 산은 폐허속에 잊혀졌고 환경 파괴와 폐석장의 흉물스런 경관은 도시의 이미지를 저해시키는 원인이 됐는데 2003년 버려져 방치되어 있던 이곳 폐채석장을 복원하여 지금의 아트밸리라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고 합니다. 오래전부터 포천에 오게 되면 꼭 한번 와보고 싶었던곳인데 역시 인기 관광명소답게 휴일에 나들이 오신분들이 엄청 많았어요. 많은분들이 오시는곳인만큼 주차장도 엄청 넓은편이였는데요. 휴일이라 주차할 공간이 없어서 저흰 제일끝부분에 있는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한참 걸어내려왔어요. 입구에는 포천 아트밸리 전시관과 교육전시센터가 있었는데 저흰 시간이 촉박해서 전시관은 둘러보지 못했어요. 이곳은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가도 되고 걸어서 올라가도 되는곳인데요. 오르막이 심한곳이라 걸어서 가기엔 약간 힘든곳이예요. 하지만 거리가 짧아서 모노레일을 타고 가면 모노레일탑승료가 좀 아까운곳이라는평이 많아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