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메추리알장조림 고기 대신 새송이버섯 넣어 깔끔하게

프로필 이미지

다른 집 아이들은 메추리알장조림 할 때에 소고기 넣어 하면 그렇게 잘 먹는다는데 우리 집 아이들은 소고기는 안 먹고 메추리알만 쏙! 쏙! 먹더라고요. 결국 나중엔 소고기 메추리알장조림인데 메추리알은 다 사라지고 소고기만이 덩그러니 남게 된다는... 새송이버섯을 결대로 쭉쭉 찢어서 메추리알장조림 했더니 깔끔하니 차가워도 맛있더라고요. 일단 장조림 육수를 내주는데요. 다시마와 양파를 넣고 팔팔 끓여주세요. 메추리알은 워낙 작아서 삶으면 까는 게 일이에요. 그래서 전 보통 편하게 삶아서 깐 메추리알을 구입해요. 새송이버섯은 통으로 쭉쭉 찢거나 반 토막만 내서 썰어도 되는데요. 집어먹기 쉽게 전 삼등분했어요. 칼로 다 자르지 않고 결대로 쭉쭉 찢어주면 씹는 식감도 고기 못지않아요. 양파와 다시마를 넣고 끓이다가 팔팔 끓으면 중불로 줄여서 15분 정도 더 끓여 육수를 내주시고요. 다시마와 양파는 건져내 주세요. 간혹 양파를 이용하는 분도 계신데 육수 내며 오래 끓인 거라 정말 뭉그러지니까 식감도 그닥 안 좋고 나중에 장조림이 탁해져서 전 건져내는 걸 선호해요. 메추리알을 넣고 깐 메추리알 1kg 기준 종이컵 계량으로 간장은 반컵보다 살짝 적게 넣고요, 설탕 반컵 정도 넣으시면 돼요. 그리고 참치액을 1스푼 넣어 감칠맛을 더해줬어요. 참치액까지 넣고 휘휘 한번 섞은 후 간을 보시는데요. 이때에 간이 딱 맞다! 싶으면 안 돼요. 살짝 졸여야 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