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언컷 젬스> 인간의 욕망을 대변하는 돌, 인생 참 덧 없구나! 넷플릭스영화

프로필 이미지

언컷 젬스, Uncut Gems, 2019,베니 샤프디, 조쉬 사프디 A24의 신작이자 마틴 스콜세지 감독 제작 참여, 떠오르는 신예 사프디 형제 감독의 신작이 지난 1월 31일 넷플릭스에 공개되었다. 거대 자본주의 산물인 미국을 조롱하는 사프디 형제의 날선 비판이라 해도 좋다. 감독 사프디 형제(베니 사프디, 조슈아 사프디)는 전작 <굿타임>을 통해 역설적인 제목의 날선 불행을 전한 바 있다. 로버트 패틴슨을 지독히 망가뜨려 연기 자체로만 평가하게 만든 전력이 있다. 그동안 연기력 논란을 겪었던 로버트 패틴슨의 필모그래피를 탈바꿈한 사람이 바로 샤프디 형제다. 어떤 이미지에 갇혀 있는 배우를 전혀 다른 방법으로 활용해 작품과 배우 모두 최고로 끌어올리는 역량의 형제 감독이라 하겠다. 이번 타깃은 미국식 코미디의 전형인 아담 샌들러다. 지금까지 이런 모습의 아담 샌들러를 본적 없다. 파격 변신을 시도한 아담 샌들러는 물불 가리지 않고 돈을 쫓아가는 유대인을 맡았다. 영화 <굿타임> 스틸컷 샤프디 형제의 연출력은 정평 나 있다. 주로 구린내 나는 범죄나 벼랑 끝에 매달린 주인공을 묘사하는데 탁월한 재능을 뽐낸다. 무슨 일이 일어날 것만 같은 불안함이 시종일관 영화를 관통하지만 운 좋게 기사회생하며 강약을 조절한다. 행운 같은 자잘한 운이 언제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조마조마한 마음은 배가 된다. 숨 돌릴 틈을 주지 않는다. 빠른 대사와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