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 개미도 모이면 일냅니다!

프로필 이미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SAMJIN COMPANY ENGLISH CLASS, 2020, 이종필 애사심은 그냥 만들어지지 않는다. 하루의 반 이상을 보내는 회사에서 의미 있는 일을 한다는 뿌듯함, 내가 하는 일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극중 대사가 기억에 남는다. 직장인, 특히 여성 직장인이라면 공감 요소가 다분하다. 직장에서 들어가면 일다운 일을 할 수 있을 거란 기대에 부풀지만 막상 한없이 초라한 업무와 답답한 조직 문화에 실망한 많은 직장인을 위로한다. 월화수목금금금에 시달리는 많은 직장인들이 이 영화를 보고 힘을 냈으면 좋겠다. 아이 캔 두 잇, 유 캔 두 잇, 위 캔 두 잇!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스틸컷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95년 을지로 대기업의 말단사원 삼인방이 회사의 비리를 캐며 성장하는 이야기다. 본격적인 세계화 시대지만 말단사원만 8년 차, 더 이상 올라갈 고지가 보이지 않는다. 글로벌화에 맞서 회사는 토익 600점을 맞으면 대리로 승진된다는 말로 유혹한다. 그러나 뒤에 숨은 행간을 읽지 못하면 그대로 퇴출될지 모를 일이다. 평생을 회사에 몸 바쳐도 진급은 커녕, 커피 타고 복사하는 단순 업무만 하다 끝난다는 확인 사살이다. 그래서 부당한 대우도 적당히 넘어가고, 생산적인 일을 할 기회를 주지 않아 그저 침묵하고 만다. 할 말 많지만 다하지 못해 답답함만 쌓아간다. 이쪽에서 저쪽으로 넘어갈 수 있는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