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걸후드> 불안한 소녀 시절의 날카로운 여정

프로필 이미지

걸후드, Bande de filles, Girlhood, 2014, 셀린 시아마 역주행도 이런 역주행이 없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이후 국내는 셀린 시아마 감독의 전작들을 연이어 개봉해 인기와 작품성을 동시에 인정받고 있다. 올해 <톰보이>를 시작으로 데뷔작 <워터 릴리스>, <걸후드>까지 감각적인 음악과 색감으로 강렬한 소녀 시절을 다룬다. 셀린 시아마 성장 3부작의 마지막인 <걸후드>는 <톰보이>의 어린이, <워터 릴리스>의 백인 소녀에 이어 과도기에 선 청소년의 불안감을 역동적으로 그렸다. 늘 소수자의 목소리에 관심을 보인 셀린 시아마 감독은 이번에는 흑인 저소득층의 일상을 비추며 무리 안에서 한 개인의 성장을 자세히 관찰하기에 이른다. 웅크렸던 10대의 정체성 찾기 영화 <걸후드> 스틸컷 마리엠(카리자 투레)은 파리 외곽 아파트에 살지만 학교, 집 어디에서도 편히 지낼 수 없다. 홀로 일하는 엄마를 대신해 어린 두 동생을 돌보고 집안일까지 도맡아야 하고, 집안에서 폭군으로 군림하는 오빠를 피해 잔뜩 경계 태세를 세우고 있어야 하는 16세 소녀다. 답답한 생활 속 그나마 숨통이 트이는 때는 럭비팀에서 몸을 부딪치며 경기할 때뿐이다. 그때가 아니면 언제나 있는 듯 없는 듯 숨죽이며 지내야 한다. 따뜻하고 포근해야 할 집은 오빠의 폭력 때문에 두려움에 떨어야 하고, 학교는 원하지 않는 실업계로 추천하는 통에 가고 싶지 않다.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