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애비규환> 현아빠, 구아빠, 곧아빠 이렇게 애비만 셋? 누구나 부모는 처음인 사정을 유쾌하게 그린 영화

프로필 이미지

애비규환,More than Family, 2020, 최하나 <애비규환>은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되어 자기 뿌리를 찾아가는 토일(정수정)의 여정을 다루고 있다. 토일은 자신이 원하는 바를 똑똑히 내세울 줄 아는 자신감과 책임감으로 무장한 캐릭터다. 가족을 만들고 수천 년간 유지해온 유교 사회에서 지금까지 해결하지 못하는 문제점들을 입 밖에 꺼내고 행동으로 보여준다. 부모는 처음이라 겪는 피치 못할 사정들을 다루며 편견에 휘말리지 않고 경쾌한 톤을 시종일관 유지한다. 엄마한테 혼날 때마다 늘 듣던 소리 "너도 커서 너랑 똑같은 딸 낳아봐라!"라는 말이 조금은 이해한다고 해야 할까. 혼전임신과 가부장적 체제 사이에서 독보적인 주인공의 행보에 동참하게 만든다. 영화 <애비규환> 스틸컷 남자친구 호훈(신재휘)과 사랑의 결실인 아이를 장장 5개월이나 숨긴 채 드디어 양가 집안에 공개하던 날. 결혼과 출산 후 5개년 계획까지 똑 부러지게 세웠으나 "너는 누굴 닮아서 이 모양이냐"라는 말을 듣고 틀어지고야 만다. 갖은 꾸중을 참아가며 오히려 일찍 낳는 게 장점이 될 수 있다고 부모님을 적극적으로 설득해보지만 도저히 답이 나오지 않자, 친아빠를 찾아 고향 대구로 향한다. 사실 지금 아빠는 친아빠가 아닌 재혼으로 만난 새아빠다. 자신의 무모함과 즉흥적인 성격이 대체 어디서 시작된 것인지 알고 싶었던 토일은 15년 전 '최씨 성을 가진 기술 가정 선생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