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더 스파이> 원제 보다 한국 제목이 더 잘 지었네!

프로필 이미지

더 스파이, The Courier, 2020, 도미닉 쿡 냉전 시대를 배경으로 두 남자의 뜨거운 의리가 빛난다. <체실 비치에서>를 연출한 도미닉 쿡 감독과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만나 긴장감 넘치는 실화를 재현했다. 총격전을 기대했다면 실망할 수도 있겠다. <더 스파이>는 철저히 말로써 관객을 설득하고 이해시키는데 할애한다. 통신기기의 도움을 받지 않고 직접 사람 대 사람으로 만나 얼굴 마주하며 나누는 대화를 통해 정보를 교환하는 방식이다. 때문에 올레크 대령 역할을 맡은 멜랍 니니트쩨와 그레빌 윈을 맡은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진정성 있는 연기는 중심축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었다. 제3차 대전의 위기에 투입된 사업가 영화 <더 스파이> 스틸 소련과 미국의 핵전쟁 위기가 한창이던 1960년 냉전 시대 소련 국가 정보국 올레크 대령(멜랍 니니트쩨)은 정부의 눈을 피해 중대 기밀을 미국 측에 전달한다. 정보를 통해 알게 된 어쩌면 제3차 대전이 일어날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앞서도 올레크 대령은 작게는 가족을 위해 크게는 인류를 위해 반드시 핵전쟁을 막아야만 한다는 사명감이 생긴다. 두 나라 간 싸움으로 지구가 완전히 소멸할 수도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 앞에서 올레크 대령은 국가를 배신하기로 결심한다. 한편, 중대한 상황을 전달받은 CIA는 영국 MI6와 연합할 수밖에 없었다. 소련 내 활동 제약이 많았던 CIA는 기밀문서를 입수하기 위해 평범한 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