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우먼 인 윈도》 21세기 히치콕의 부활, 2020년 영화화 예정

프로필 이미지

© 우먼 인 윈도 히치콕 덕후가 소설 쓰면 이렇게 된다. '뉴욕타임스' 43주 베스트셀러. 에이미 애덤스 x 게리 올드만 주연 영화로 만들어졌다. 개봉은 2020년이다. 광장공포증을 앓고 있는 애나는 줌렌즈를 장착한 카메라로 주변의 집들을 관찰하는 게 유일한 낙이다.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영화 <이창>의 주인공을 완벽히 여성으로 탈바꿈했다. 취미는 흑백, 무성 영화 관람, 남의 집 훔쳐보기다. 재미로 시작한 관음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일종의 길티 플레저 겸 동네의 감시원의 역할이란 다독임으로 죄책감을 덜어 낸다. "의사로서, 나는 환자가 스스로 통제할 수 있는 환경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다. 병원에서도 마찬가지로 얘기한다. 환자로서의 나는 (이편이 맞는 말이리라) 광장공포증이 내 삶을 망가뜨렸다고 말하는 대신, 차라리 내 삶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다. " 이처럼 관음 본능을 여지없이 보여주고 있다. 한때 소아정신과 의사였지만 사고를 겪고 최근 열린 공간을 두려워하는 광장공포증을 진단받았다. 때문에 온라인 아고라에 접속해 간단한 상담이나 해줄 뿐, 자신 또한 많은 약물, 술 복용으로 사실상 정신과 치료가 시급한 환자일 뿐이다. 오프라인(집 밖)을 두려워하고 온라인(아고라, 구글)에 안정을 느낀다. 현대인의 우울한 초상이 애나로 대변된다. 한 편 애나는 207호에 이사 온 가족이 궁금하다. 남부럽지 않아 보이는 가족이 어쩐지 삐걱대는 것...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