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토토리! 우리 둘만의 여름> 5살, 9살 자매가 구멍에 빠진 아빠를 구하러 가는 길

프로필 이미지

토토리 우리 둘만의 여름, SISTERS: THE SUMMER WE FOUND OUR SUPERPOWERS <토토리! 우리 둘만의 여름>은 광활한 노르웨이의 대자연에서 둘만 남겨진 자매의 모험과 성장을 다룬다. 아픈 엄마를 병원에 남겨두고 아빠와 캠핑을 떠난 언니 베가(베가 오스틴)와 동생 빌리(빌리 오스틴)는 사고뭉치 아빠를 돌보라는 특명을 받는다. 베가는 영화의 화자이자 어른의 세계와 아이의 세계의 다리 역할을 톡톡히 한다. 자신을 슈퍼 히어로라 믿는 미운 다섯 살 빌리를 챙기면서도 어른보다 더 이성적이고 침착한 기특한 맏이다. 고작 아홉 살 인생일지라도 세상을 안다면 아는 나이라는 베가지만 아빠와 캠핑하면 동화 속에 들어와 있는 듯 행복하다고 말하는 아직은 아이다. 영화 <토토리! 우리 둘만의 여름> 스틸컷 세 사람의 즐거운 시간도 잠시. 한눈판 사이 아빠가 균형을 잃고 바위 틈새로 추락해버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다리를 다쳐 구멍에서 혼자서는 나올 수 없는 상황이다. 드디어, 둘만의 모험이 시작되는 순간이다. 왔던 길을 되돌아가 구조요청을 해야만 한다. 아빠를 위해서, 그리고 엄마를 위해서. 여름은 성장을 의미한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을 출발로 치자면 희로애락과 고군분투를 겪고 무럭무럭 자라는 여름은 반드시 겪어야 할 통과의례다. 영화 속 아이는 아빠 없이 숲길을 헤쳐 나가야만 한다. 위협적인 계곡 위 흔들거리는 다리는 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