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미국 금리인상과 원달러 환율 하락

프로필 이미지

미국금리가 오늘 인상되었다. 그것도 만장일치로 말이다. 미국금리는 2.0~2.25%가 되었다. 9월 미국금리를 올리게 된 명분이 무엇인가 보면 결국 현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이다. 올해 미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3.1%로 상향 조정했다. 내년 전망치도 2.4%에서 2.5%로 상향 조정했다. 그만큼 미국 경제가 굳건하고 앞으로도 호의적이기 때문에 금리 인상을 단행한다고 이야기 했다. 더욱이 "완화적(accommodative)" 이라는 문구를 제거함으로써 앞으로의 인상기조가 그대로 유지될 것을 보여주고 있다. 점진표에서도 올해 한번 더 금리인상과 내년 세번의 금리인상 예상을 보여주고 있다. 매파적으로 해석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는 미국금리 인상 기조가 기존과 변화한 것은 아니다. 예전에 예상한 "점진적인 속도" 그대로 가고 있는 거다. 금리가 더 빠르게 오를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물가가 서프라이즈로 오를 때 인데 그런 전망은 하고 있지 않다고 파월 의장이 말했다. 즉, 지금 속도 그대로 갈 가능성이 높다. 이제 미국금리는 2~2.25%가 되면서 한국금리 1.5%와의 차이가 0.75%로 벌어져 버렸다. 우리나라 금리도 이제 올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해지고 있다. 부동산 폭락론자들이 외치는 금리인상 목소리는 귀담아 들을 필요도 없고... 우리나라 금리 인상 목소리는 결국 자본 유출 우려다. 미국금리가 더 높으니 우리나라에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