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다크웹 손정우 아버지 확증편향을 벗어날 멘토가 있었다면 《내 안에서 나를 만드는 것들》

프로필 이미지

#미담수집가 #다크웹손정우 #손정우국민청원 #확증편향 #멘토 #자기기만 #내안에서나를만드는것들 #애덤스미스 #러셀로버츠 매일 읽고 쓰는 성장문답 애덤 스미스 원저, 러셀 로버츠 지음 《내 안에서 나를 만드는 것들》2일차 개인의 이익이 걸려 있으면 객관적인 태도를 유지하기 어렵다고 스미스는 말한다. 반면 순전히 자신의 이익을 위해 임하면서 옳은 일을 한다고 스스로를 납득시키기는 쉽다. 그러한 상황에서 스스로를 지키는 한 가지 방법은 멘토와 같은 현실에서의 공정한 관찰자를 찾는 것이다. 그들은 우리의 눈을 자주 멀게 하는 자기기만이란 짙은 안개를 걷어줄 것이다. 104~105 예능프로에 후배 연예인들이 출연하여 선배와의 일화를 꺼내놓는 장면을 접한 적이 있다. 더 좋은 얘기 없냐고, 진짜를 꺼내놓으라고, 그게 다냐고 다그치는 희화적인 선배의 모습을 진행자는 미담수집가라고 수식하였다. 예능인들이 웃음을 유발하기 위해 과장되게 연출한 모습이었지만, 우리의 일상에도 비슷한 류의 장면이 종종 연출되곤 한다. 나 자신에게 관대하고 타인에게는 엄격한 사람들이 많다. 자신에 대한 좋지 않은 평가는 걸러 듣거나 쉽게 잊는 반면, 아름답고 좋은 평가나 기억들은 지나치게 믿는 것이 자신이 사랑스럽다고 믿는 이들의 특징이라고 애덤 스미스는 지적한다. 나조차도 과거 특정 상황 속의 나의 배역을 좀 더 선하고 아름답게 기억하는 기억의 왜곡을 인지하지 못한 채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