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프로필 이미지

#협찬 #서평 #스토리텔링바이블 #블랙피쉬출판사 블랙피쉬 출판사에서 종종 서평 제안을 주십니다. 정말 감사한 일이지만, 제게 맞지 않는 책은 정중히 사양하고 마음만 받기도 합니다. 이번 책 《스토리텔링 바이블》의 경우, 제목을 듣는 순간 글쓰기와 책 쓰기에 대한 제 고민을 해소해 주리라는 기대감이 들어 흔쾌히 서평단 제안을 수락했습니다. ​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지금의 제게는 맞지 않지만, 미래의 제게는 필요할 수도 있는 책이었습니다. 왜 그럴까요? 제가 쓰려는 글이나 책은 저의 느낌과 생각을 담은 제 이야기입니다. 제가 직접 보고 듣고 느낀 경험들이 주가 되는 에세이/수필의 장르부터 경험을 통해 깨닫게 된 교훈적(?) 이야기를 전하는 자기 계발서의 언저리에 있습니다. 이런 장르를 에세이형 자기 계발서라고 하나요? 막연하게 소설이나 시나리오 창작에 대한 동경은 있지만, 제대로 된 작법은 배우지 못했습니다. 창작의 세계는 막연하고 두렵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책 《스토리텔링 바이블》의 내용은 지금의 제게는 필요하지 않아 보입니다. 그러나 저는 한편으로는 이불을 뒤집어쓰고 밤새 소설을 읽던 소녀의 마음을 여전히 간직한 채 소설 창작의 세계를 동경하는 사람입니다. 그렇기에 혹 동경에 그치지 않고 실행을 하게 된다면, 언젠가 제게 필요한 책이 될 수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서평의 풀 버전은 첨부 링크 중 <꿈산책가의 산책노트> 블로그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