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월든》 한 괴짜 지식인의 ​삶의 기록이자 에세이이며 철학서

프로필 이미지

《월든》, 이 책은 배울 만큼 배우고 가질 만큼 가진 부류에 속하는 한 남자가 사회로부터 단절된 자발적 격리 생활을 기꺼이 이어간 2년 2개월의 시간을 기록한 글이다. 1847년 9월 6일 소로우 작가가 월든을 떠날 때까지 배우고 익히고 깨달은 것들은 다양했다. 추운 겨울 도착한 월든 호숫가에 자리를 잡은 후 땅을 개간하고, 밭을 일궈 콩을 수확하고, 나무를 베어 집을 짓고, 낚시를 하며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다시 봄을 맞이했다. 그는 때로는 건축가가 되기도, 경제학자가 되기도, 농부나 어부가 되기도 했다. 또 어떨 때는 생물학자나 지질학자 그리고 우주학자가 되기도 했다. 그렇게 다양한 역할을 맡아가며 세밀하게 자신을 둘러싼 자연 그대로의 환경을 관찰하면서 그는 결국 자신의 내면을 파고들었다. 그래서 이 글은 단순한 기록 이상의 철학서라고도 볼 수 있겠다. 읽다 보니 지난달 《월든》을 읽으신 꼬야님께서 왜 그렇게 극찬하시며 여러 문장을 카드 뉴스로 만드셨는지 알 만했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는 결코 친절하지 않았다. 에둘러 말하지도 않았다. 번역이 그의 어투를 훼손하지 않았다면, 그는 다분히 직설적이고 조금 냉소적인 사람이었으리라 추측된다. 그리고 나는 이런 그의 문장이 좋았다. 읽는 내내 내 안에 어딘가를 아주 시원하게 긁어주는 기분이었다. 철학자가 된다는 것은 단지 심오한 사색을 한다거나 어떤 학파를 세운다거나 하는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