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아폴로 달착륙 50주년과 함께한 빅토리녹스 SAK에 대하여

프로필 이미지

아폴로 달착륙 50주년과 함께한 빅토리녹스 SAK에 대하여 어렸을 때 전래동화를 떠올려보면 달에는 토끼가 살고 있다는 이야기를 누구나 한 번쯤 들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공상과학영화들을 보면 지구 밖 우주에 대한 이야기들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데, 이는 그만큼이나 우리가 도달할 수 없는 바라만 볼 수 밖에 없는 동경의 대상이었다는 것을 의미하는 존재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계속해서 발전해나가는 과학 지식 속에서 점차 우주 개발에 대한 이슈가 생겨나게 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수 많은 시도를 하기에 이르렀는데 그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사건이 모두가 알고있는 아폴로 달착륙이다. 1969년 우주비행사 닐 암스트롱이 처음 달에 발을 내딛게 되면서 부터 지구 밖 우주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주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바로 어제였던 7월 20일 어느덧 달에 착륙한지 50주년을 맞이하게 되었고 아직까지 항공우주 분야에서는 최고의 업적으로 남는 일이었기 때문에 반세기가 흐른 지금까지도 아직까지 이슈가 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우주선 속 중력이 없는 곳에서의 생활은 어떤 느낌일까? 워낙 영화를 통해서는 그 모습들이 많이 공개되었기에 시각적으로는 어느정도 이해할 수 있지만, 정말 그곳에서 생활해본 사람들의 생각을 듣고 싶었고 또 그 일에 함께하게 된 분들의 이야기가 궁금했다. 그래서 닐 암스트롱에 대한 이야기를 찾아봤는데, 찾아보니 한국전쟁에도 참여하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