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명승지 예천 회령포 와 삼강나루 삼강주막에서 #회령포전망대 #예천장안사

프로필 이미지

강원도 태백 황지 연못물이 흘러 흘러 낙동강물이 되니 그 시작은 미미하나 그 결과는 장대하다는 말같이 낙동강물도 이러한 것 같다. 태백 황지샘물이 솟아 오르는 그 샘물은 자주 보지 못해도 마지막에 바닷물과 만나는 낙동강하구 물길은 하루 한번씩 보며 살고 있다. 조용히 낙동강 까지 흘러오면서 숫한 지역을 통과하며 아름다움을 만들어 주고 낙동강하구에서 강물로서의 생을 마감하는 낙동강 물이 아니던가. 오늘 이야기 하고져하는 낙동강의 지류 내성천에 형성된 #예천회령포 와 낙동강 내성천 금천이 합천지는 곳의 삼강주막 이 그곳이다. 낙동강 물길은 보면볼수록 매력을 많이 가진 물길이다. 예전에 안동 하회마을 과 상주경천대를 보며 물길이 만들어 낸 아름다운 모습을 봤지만 오늘 구경한 회령포 물돌이 풍경은 또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었다. 물길이 뱀처럼 구불구불 하다 못해 350도 회돌아 흘려가고있다. 사람 눈으로 볼수있는 시각이 180가 채되지 않는데 350도로 회돌아 흘러가니 자연 내 자신도 350도로 눈을 돌려야 볼수있는 물길이다. #회룡 이라는 말은 태고에 용이 내성천을 타고 상류를 올라가는 모습을 보고 유래된 것이라고 합니다.이 마을에는 ‘이계바위’라는 곳이 있습니다. 이 곳은 맑은 물이 굽이쳐 흐르고 사시사철 나룻배가 넘나들어 고을관리들과 기생들의 놀이터로 유명한 장소였답니다. 그러나 여름 어느 날 ‘이계’라는 기생이 놀다가 커다란동굴 속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