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낙화암에서 삼천궁녀가 꽃잎처럼 몸을 던진 그 백마강 이름의 유래를 아십니까?

프로필 이미지

"백마강 달밤에 물새가 울어 , 잃어버린 옛날이 애달프구나/ 저어라 사공아 일엽편주 두둥실 , 낙화암 그늘아래 울어나보자" 로 시작되는 백마강 노래가락이 낙화암 위 백화정에서 흘러나온다. 세월은 흘러도 그 역사를 간직한 #백마강 , 백화정,낙화암,고란사, 고란약수, 고란초 그리고 황포돗배 를 타고 우암송시열 선생이 썼다는 글씨 落花岩을 구경하고 왔다. #백마강 의 최초 이름은 사비성의 이름을 따서 #사비하 (泗泌河)였다는데 , 당나라가 백제를 침범하며 당나라 장수 소정방이 백마를 미끼로 호국용을 낚으면서부터 #백마강 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고 합니다. 금강줄기인데 ,... 낙화암에서 삼천궁녀가 꽃잎처럼 몸을 던진 그곳 #백마강이름의유래 는 부여읍지에 당나라 군이 백제를 정벌하기 위하여 660년 7월 사비성을 공격 할때 비바람이 자주 일어나 #소정방 이 어느 노인에게 불으니 " 백제 무왕이 용의 아들인데 낮에는 사람이되어 정치를 하고 밤이면 부소산 북쪽에 있는 수궁에 드시었다. 근래 의자왕이 정사를 돌보지 않는데 노하여 숙숭에만 계시는데 나라가 위태롭게 되니 조화를 부려 당군을 물리치기 위해서 비바람을 일으킨다고 하니, 너의 왕이 무엇을 좋아하는냐고 하여 백마고기를 좋아한다 대답한것이 화근이 되었다. 소정방은 노인을 돌려보내고 백마 한필을 큰 낚시에 끼워 수궁 입구에서 낚시를 하여 용을 낚았다고 한다. 그 후 백제를 멸망시키고 , 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