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안동간고등어맛집 - 월영교 앞 안동 양반밥상집에서 안동간고등어 밥상 받아보니

프로필 이미지

경북 안동은 경주와 함께 볼거리 많은 경북여행지 임에 트림없다. 선비문화 와 양반문화가 우리에게 주는 전통을 돌아보게 하는 유서 깊은 곳이다. 경북내륙 깊숙히 자리 잡은 곳이라 바다와 멀리 떨어져 있어 싱싱한 활어를 접하기가 그 옛날에는 힘들었을 것이다. 그래서 필요한 칼슘을 보충하기 위해 소금으로 간을 하여 안동까지 가져왔던 것이다. 바다에서 멀리 떨어진 안동에서 "고등어'라는 생선이 특산품이 된 것은 누가 봐도 이상한 일이다. 하지만 바다가 없기에 안동과 가장 인접한 영덕에서 고등어를 잡아 안동까지 운반하는데 조선시대에는 이틀 정도의 시간이 걸렸다. 이 시간 동안 고등어가 상하지 않도록 염장을 하였던 것을 옛 방법 그대로 재현한 것이 #안동간고등어 "이다. 실제 양반들은 내집에 손님의 접대에 남다른 정성을 기울였다. 학봉 김성일 종가에는 아직도 갑자기 오시는 손님의 접대를 위해 늘 시렁위에 생선 한두마리쯤 보관해 둔다고 한다., 이처럼 내륙지방에서 맛보는 안동간고등어는 양반집에서 대접받는 것 같은 넉넉함을 가져다 준다. 그래서 안동간고등어는 #안동간고등어맛집 들의 상위에 올려지는 대표음식 중의 한가지가 되기도 했다. 안동 상아동에는 450년전 한 부부의 사랑과 영혼이 깃든 월영교가 있는데 그 관광지 앞 주차장 앞에 음식점들이 많다. 안동 헛제사밥 집도 보이고 그 옆집엔 #안동간고등어맛집 으로 이름 나 있는 #안동양반밥상 집의 안동...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