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조선의 뿌리를 찾아서 다시찾은 전주 경기전

프로필 이미지

전주시내 고사동 한성관광호텔에서 자고 새벽 이른 시각에 아침 운동 겸 들린곳이 숙소의 인근에 있는 조선태조 이성계의 초상화를 모신 경기전이 었다. 아침이라 입구 문은 잠겨있어 경기전을 한바귀 돌며 담 넘어 건물들을 보고 담 바같에 있는 예종대왕 태실비와 부도탑 구경하고 돌아왔다. 전주는 이씨조선의 선조들이 고려때부터 터전을 마련하여 살아 온곳이며 태조 이성계의 선친의 고향이기도 한 곳이다. 태종은 1410년 전주·경주·평양에 태조의 모습을 그린 초상화를 모시고 어용전이라 하였다. 그 후 태종 12년에 태조 진전이라 부르다가 세종 24년(1442)에 와서 전주는 #경기전, 경주는 #집경전, 평양은 #영흥전 으로 달리 이름을 지었다. 경기전은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광해군 6년(1614)에 다시 고쳐 지은 곳이라고 한다. 아침 식사후 한옥마을을 둘러 보고 다시 방문 하여 경기전을 볼수있었다. 경기전(慶基전 이란 이름이 무엇을 뜻하는지 물은 즉 경사스러운 터라는 의미로 경기전이라는 이름을 섰다고 한다. #경기전 은 전주한옥마을옆에 붙어 있었다. 출입문 앞에는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이곳을 지나는 사람은 말에서 내려 경의를 표하도록 하라는 하마비가 두마리의 해태상 위에 세워져 있었다. 입구 문을 들어서면서 부터 본격적인 경기전이다. 그 첫번째 문이 홍살문이다. 입구 문보다 지대가 낯게 조성되었다. 홍살문을 지나면 외삼문에 도달한다, 홍살문에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