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삼천포가 놓은 시인 박재삼 ! 노산공원에 있는 박재삼문학관 과 노산호연재

프로필 이미지

#삼천포 시내 중심부인 서금동에 위치한 노산공원은 바다를 향해 돌출한 언덕이며 언덕 위에는 잘 다듬어진 잔디밭과 시민의 산책로가 정비되어 있다. 그 #노산공윈 중심에 박재삼문학관 과 #노산호연재 가 있어 여행자의 발길을 이끈다. 노산공원에 우뚝솟은 3층건물 이 #박재삼문학관 이다. 1층의 박재삼 문학관을 들어서면 처음 만나는 공간으로 시인의 연보 ,시를 시작하게 된 동기와 소박하고 시인의 품성과 다양한 인관관계등 시인의 생활상을 만날수 있다. 2층은 다목적실로 영상홍보실과 세미나실 ,기회전시실 등 박재삼 詩를 통한 시인의 일대기를 영상으로 볼수 있으며 박재삼 소장도서 열람과 시를 창작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3층은 #박재삼 문학관 관람객을 위한 어린이도서관 및 휴게실이다 #시인박재삼 은 일본에서 태어낳지만 해방되고 삼천포가 고향이며 이곳에서 성장하고 학교를 다녔으니 삼천포 사람 이다. 1953년 《문예》에 시조 <강가에서>가 모윤숙에 의해 추천되고, 1955년 《현대문학》에 시 <섭리>, <정적> 등이 추천되어 등단하였다. 그의 시는 가난과 억울함 등을 우리의 전통적 가락에 잘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시집 《춘향이 마음》, 《천년의 바람》, 《뜨거운 달》 등이 있다. #박재삼시인 은 다른 어떤 시인보다 우리말의 아름다움이 잘 드러나는 詩를 썼고 , 말소리와 말뜻을 조화시킨 오묘한 운율을 만들어 서민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