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걷기좋은 강천산계곡 병풍폭포 지나면 초졸한 천년고찰 순창 강천사 #강천사구름다리 #구장군폭포 #강천사오층다보탑

프로필 이미지

전북 순창군 팔덕면에 있는 산이 강천산 (높이 584)이다 '호남의 소금강'이라고도 불리우며 노령산맥 자락에 솟아 있다. 산은 낮으나 기암절벽과 #강천산계곡 울창한 숲 등이 어우러져 자연경관이 뛰어나다. 물소리, 새소리를 들으며 흙길로 덮인 숲길 따라 걸어보면 발밑에 느껴지는 촉감이 부드럽고 좋다. 사각사각 부드럽게 다가오는 소리에 기분마저 좋아지는 산책로다. 숲이 햇볕을 가려주는 요즘 같은 늦봄에는 걷다가 개울로 내려가서 발 담그다가 또 걷기 시작하면 지루한줄 모르고 걷는다. 요즘도 이렇게 좋은데 단풍이 물드는 가을은 더 좋겠다싶다. 산책로따라 걸어 들어가니 #병풍폭포 가 보인다. 병풍폭포는 병풍바위를 비단처럼 휘감고 있는 폭포로 높이 40m, 물폭 15m이며,작은 폭포는 높이 30m, 물폭5m 로 전설에 의하면 병풍바위밑을 지나온 사람은 죄진 사람도 깨끗해 진다는 얘기가 전해 내려오고 있는 폭포가 #병풍폭포 이다. #순창강천사 는 신라 진성여왕 때 도선국사가 창건한 이곳에는 통일신라 이래 많은 절이 세워졌으나, 지금은 강천사만이 남아 있다고 하는 그 강천사 일주문이다. 그냥 剛泉門이라고 쓰여있다. 산위에 바위 하나가 우뚝서있다. 그 바위를 망배단이라고 한다.지금으로 부터 1,150년 여전 신라 51대 진성여왕 원년에 #강천산 을 찾아오던 도선국사께서 불자님 앞에 보이는 부처바위 (관세음보살상)를 보시고 부처님 도량으로 적당함을 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