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대한민국 제1호 해수욕장에는 고래와 거북이 살고 송도구름산책로에는 어부와 용왕딸 인용 살고 하늘엔 송도해상케이블카 다니고

프로필 이미지

코로나19로 조용하기를 바라는 방역당국 그러나 마냥격리 상태로 집에 있기에는 지친지 오래다. 바깥출입을 하드라도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 마스크쓰고 거리두기하며 다닐려니 답답하기 그지 없다. 그래도 어쪄라 가까운 송도해수욕장이나 다녀오자 하며 나왔다. 따닥따닥 머리를 맞대고 소곤거리던 스레트집들의 자리에 고층빌딩 아파트로 대체되고 , 출렁다리 타고 건넜던 #송도거북섬 바위 언덕에는 #송도구름다리산책로 로 연결되어 있고 , 부산최초의 케이블카였던 #송도케이블카 가 사라진지 오래전 그자리에는 신식 송도해상케블카로 대처되어 송도는 옛송도가 아니고 세련된 송도가 되어 있었다. #대한민국제1호해수욕장 에는 고래와 거북이 살고 송도구름산책로에는 어부와 용왕딸 인용이 살고 송도바다위 하늘엔 송도해상케이블카 다니고 정상에 도착하연 #송도용궁구름다리 를 거니는 하루를 보냈다. 백사장에는 내국인 보다 외국인이 더 많다. 외국인들은 선텐을 하며 여름의 송도를 즐기고 있다. 송도해수욕장은 한때 오염이 심해 폐장까지 한 아픔을 가진 해수욕장이다. 지금은 맑고 맑은 모래사장이 여름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다. 송도 송림공원에서 거북바위섬까지 의 교량은 옛날에는 출렁다리로 연결되어 있었는데 어떤 태풍으로 무너 지면선 출렁다리도 건물도 없어졌다. 본격적으로 구경에 나서기 전에 설빙에서 인절미 팥빙수 한그릇 하고 숨고르기를 한다. 카페창 에서 내다본 송도해수욕장도 멋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