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나주곰탕 양대산맥 - 나주곰탕노안집 과 나주곰탕하얀집 노포 2집의 곰탕 맛보니

프로필 이미지

전남 나주여행에서 맛보는 #나주곰탕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나주 1박2일 머무르기에 2집 정도는 가봐야 나주곰탕 제대로 맛보는것 아닐까 하는 생각에 50년 전통의 나주곰탕 노안집과 하얀집에서 나주의 첫 곰탕 맛을 본게 되었습니다. 정수루와 나주목사 내아 앞에 넓은 공터가 주차장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곳이 나주5일장터였으며, 상인들과 장보러온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던 나주곰탕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금성관 입구 망화루에서 길따라 나주곰탕집들이 들어서있는 #나주곰탕거리 가 형성되어있다. 이곳에는 대를 이어 곰탕을 하는 집이 많다. 곰탕은 오래 삶는 다는 우리말 고우다에서 곰다에서 만들어 진말이라 생각된다. 무엇이든 오래도록 고우면 진국이 되는것은 이해되는 뜻이다. 소의 각종 부위의고기와뼈를 오랫동안 푹 고아서 만들기 때문에 예전 우리 조상들은 곰국이라 부르기도 하였는데. 곰탕의 곰은 고다의 명사형이고 곰국과 곰탕은 같은 뜻이다. 곰탕은 다른 음식 상차림에 비해 많이 단출하다, 반찬을 대신 한 맛이 곰탕 질그릇 한 그릇 속에 다 녹아 있어서 일까? 무깍두기와 배추김치 뿐이니 단출해도 너무 단출하다. 그래도 맛이 좋은니 손님들이 민물처럼 밀려 들어 오니 곰탕 한그릇 맛있기는 맛는 모양이다. 나주곰탕은 양지와 사태를 주로 쓰고 삶은 과정에서도 다른 곳과 차이가 있다. 곰탕은 무쇠가마솥에서 끓여야 제맛이 난다. 은은하고 따끈한 곰국은 질그릇에 담아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