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통도사 서운암 염색축제

프로필 이미지

나는 참 오래전에 시골에서 삼베,무명베, 비단을 베틀에서 짜고 그리고 그것을 천연염색 감물이나 쪽에 물들여 사용하는 것을 본적이 있습니다. 목화솜으로 무명베를 짜고 대마초로 삼베를 짜던 그런 시절 헛칸방에 베틀이 놓여 있던 그런 시골에 살았었다. 간혹 삼베나 무명베를 짜고 누에고치를 끼워 명주베를 짜는 것을 본적이 있었다. 누른 삼베는 그대로의 색상을 좋아 했지만 무명베는 물감을 들이는 것을 보곤했다. 쪽을 물감으로 쓰기도 하지만 쉽게 구하는 떙감으로 감물을 들이는 것이 많았다. 베에 물을 들이는 날이면 동네의 많은 분들이 함께하기도 하여 일을 거들기도 하고 함께 놀기도 하는 동네 잔치같은 날이기도 했다. 무명베에 물감을 들여 긴 간짓대에 늘어 말릴때는 바람에 휘날리며 말라가 곤 했는데 우리같은 얘들은 그 밑으로 뛰놀 곤 하던 기억이 통도사 #서운암천연염색축제 에서 새록새록 회상되기도 했다. #통도사서운암 은 통도사19 암자 중 한 암자로서 성파 큰스님이 중창하고 도예를 하시면서 85년부터 5년동안 3,000불상을 흙으로 구워내 도자삼천불을 모셨고 십육만도자대장경 대불사를 91년 6월에 시작하여 2000년 9월에 완성해 모셔 놓은 통도사 산내 암자중 한곳이다. 그리고 #서운암 은 생약재를 첨가한 전통 약된장과 간장 개발에 성공하여 저렴한 가격으로 보급 중하고 있으며, 장단지를 조성하여 사원재정을 확립시키셨다. 그리고 무위선원을 개원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