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국선 화랑도들이 수련했던  천년고찰 백양산 선암사 #부산선암사삼층석탑 #부산선암사

프로필 이미지

윤사월 부처님오신날 사흘전에 부산 선암사엘 다녀왔다. 서면에서 가까운 부산진구 부암3동에 자리한 천년고찰 #백양산선암사 는 행정개편되기 전에는 부산 당감동에 속해있었다. 부산 당감동은 본래 제의(祭儀)를 올리는 신성한 곳으로 당(堂)은 신이 내리는 신성한 나무를 모시는 집이라고 하며, 감(甘)은 감로수 물을 뜻하는 단어로 이 두 글자를 합치면 당감(堂甘)이라는 단어가 되고 그 단어를 사용한 이름이 당감동(堂甘洞이다. 이 사찰 선암사는 신라 문무왕 15년 원효대사가 창건했으며, 처음 이름은 #견강사 (見江寺)였는데 뒷산 절벽 바위에서 신라의 #국선화랑도( 國仙花郞徒) 들이 수련하였던 바위위에 세웠다하여 선암사(仙岩寺)로 부르게 되었답니다. #화랑도 를 다스리는 최고의 화랑으로 #국선화랑도 1명을 두었으며, 그 아래로 화랑도가 보통 3~8개에 이르렀으며, 각 화랑도는 진골 출신 화랑 1명과 고문·지도하는 승려 낭도 1명, 진골 이하 평민에 이르는 수천명의 낭도로 조직되었다. 화랑도는 보통 15세에서 18세까지 3년 동안의 수련 과정을 거쳤다. 충성심과 신의를 기르고, 음악과 노래를 즐기며 산천을 돌아다니면서 심신을 단련하고 무사도를 연마하였다. 이러한 수련 과정에서의 원광 법사가 제시한 세속오계는 화랑도에 중요한 지침이 되었다. 화랑도는 약 150여년 존속하였으며, 삼국 통일의 주역이 되었던 집단이다 출처 :네이버백과 #부산선암사 는 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