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부여 미암사 와불 과 미암사쌀바위 전설

프로필 이미지

부여 미암사에 들어서면 부처님이 머리에 손바닥을 괴이고 우리가 낮잠자는 모양으로 누워계신다. 사람이 제일 편한한 자세가 누운 자세이고 옆으로 손바닥을 괴이고 있는 것도 그러하다. 부처님이 누어있는 상은 열반상이라며 와불이라고 부른다. 사람이 죽어 화장하거나 스님들이 죽어 화장 또는 다비를 할때 앉은 자세에서 화장을 하는 것은 극히 드물고 대부분 누운자세가 아닐까! 세계최대와불(열반상) 臥佛(열반상)은 화신불 8상의 하나인데 세존이 입멸하는 상으로 부처님이 80년간 중생을 교화하고 화연(化緣)이 다하여 중인도 구시나가라의 사라쌍수에서 일일일야(1日1夜)를 대열반경을 설하여 마치고 머리는 북쪽으로 얼굴은 서쪽으로 향하고 오른쪽 옆구리로 누워 ≪생각을 바르게 갖는 것을 臥法이라 한다.≫ 역순으로 四空定과 滅盡定에 들었으며 또한 모든 선정을 초월하여 마침내 제4선정에서 입멸하니 때는 2월 15일의 한밤중이었다. 이때에 주위는 사라쌍수가 꽃을 피어 흰 학의 무리가 모인 것과 같았다. 곧 전륜성 왕의 다비식으로 金棺에 옮기고 모든 대력사들이 구시나가라성을 9번 돈 뒤에 다비소에 이르렀다. 7일이 지난 뒤에 대전단을 쌓고 향촉(香囑)을 던져 태우려 했으나 불이 붙지 않았다. 아누루타가 말하기를 “이는 가섭존자가 올때를 기다리는 것이다”하였다. 이때 가섭이 오백제자와 지사굴에서 있었다. 가섭은 여래의 열반하심을 알고 여래의 최후를 참석하고자 다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