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임진왜란 첫 왜적방어의 제1관문 동래읍성 유적지를 둘러보기

프로필 이미지

충렬사 뒷산에서 마안산을 거쳐 동래향교 뒷산까지 구릉지와 현재의 동래 시가지 중심지역인 평지일부을 포함하는 전형적인 산성과 평지성으로 이루어졌던 대표적인 읍성이었다. 이 성지(城址)는 조선시대 동래부의 행정 중심지을 둘러 쌓고 있었던 읍성이다. 오늘은 동래 향교를 거쳐 성곽을 따라 서장대, 북문까지 #동래읍성유적지 따라 걸어 올라가 본다. 삼한시대부터 부산 동래는 거칠산국, 칠산국, 장산국,독로국,등으로 불린 작은 국가 이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그때 이미 성(城)을 쌓아으리라 짐작된다. 고려사에 의하면 1021년(현종12) 에 동래군의 성을 수리한것이 처음이라고 나타나 있는것을 볼때 삼한시대에 이곳에 성이 있었지 않나 생각된다. 조선시대에는 동래부는 대일외교상 중시되어 관아의 규모도 크고 격식도 높았다. 정3품의 부사가 재임하는 왜적방어의 제1관문이 었다. 1592년(선조25)4월14일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부산진성과 함께 일본국의 1차 공격목표가 되어 동래부사 송상현을 위시한 군,관,민 의 장렬한 전투가 벌어졌던 최대 격전지이기도 했다. 임진왜란 이후 방치되었던 성(城)을 1731년 동래부사 정언섭이 나라관문인 동래성의 중요성 을 감안하여 훨씬 규모가 큰성을 쌓았다. 이때의 성이 지금 흔적으로 남아 있는 #동래읍성 의 기원이라고 한다. 성곽의 둘례가 약 3.8km 이며 읍성에는 동,서,남,북문과 인생문및 암문이 있었고,각문에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