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코쿠리코 언덕에서 [コクリコ坂から] (2011) 이제는 자신만의 오리지널을 만들어야 할 때

프로필 이미지

코쿠리코 언덕에서 감독 미야자키 고로 출연 나가사와 마사미, 오카다 준이치 개봉 2011. 09. 29. 지브리 스튜디오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작품들이 주로 미야자키 하야오가 만든 현실과 판타지의 경계를 왔다갔다하는 인간과 그 사이에서 인간과 친구가 되는 각종 동물,기괴한 괴물 캐릭터들과의 조화(이것은 인간과 자연 혹은 환경과의 조화로도 이어진다.)를 그려내고 있는 걸 알 수 있다. 여기에 포함되는 작품들이 <이웃집 토토로>,<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원령공주>,<바람계곡의 나우시카>,<벼랑 위의 포뇨> 등이 있는데,이와는 반대로 지브리는 미야자키 하야오가 연출하지 않거나 그저 각본,제작에만 참여한 작품에서는 주로 현실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다룬 코미디나 러브 스토리,과거 추억을 회상할 수 있는 드라마 형태의 애니메이션도 많이 만들었는데,여기에 포함되는 작품들로 얼마 전 본 <추억은 방울방울>,<바다가 들린다>,<귀를 기울이면> 등과 함께 미야자키 하야오의 아들인 미야자키 고로가 만든 두번째 연출작 <코쿠리코 언덕에서>를 꼽을 수 있을 것이다. 항구가 보이는 언덕에서 코쿠리코 하숙집을 운영하는 열여섯 소녀 마츠자키 우미(나가사와 마사미/사라 볼거)는 바다에서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며 매일 아침 안전한 항해를 기원하는 깃발을 올린다. 여기에 그 깃발을 매일 바다 위에서 바라보는 열일곱 소년 카자마 슌(오카다 준이치/안톤 옐친)이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