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더 브론즈 [The Bronze] (2015) 거칠고 투박하지만 결국엔 성장한다

프로필 이미지

더 브론즈 감독 브라이언 버클리 출연 멜리사 로치, 게리 콜, 헤일리 루 리차드슨 개봉 미개봉 스포츠 드라마 장르 안에서 시도할 수 있는 것이라곤 스포츠에서 감동적인 장면에 대표적으로 나타나는 열정적인 액션과 그 액션을 만들어내기까지의 고통과 시련을 감내하며 나오고 있는 드라마 장르 정도다. 이 장르를 제외하면 만들어낼 수 있는 장르는 한정된다. 그동안 만들어진 스포츠 소재 영화들 대부분이 이런 도전과 시련,이후 성공과 실패로 이어지는 비슷한 구성방식을 취하고 있다. 그러나 2015년에 개봉한 <더 브론즈>는 이런 구성방식에서 조금은 벗어나고 있는 작품이었고 영화 안에서 도저히 스포츠 드라마라는 장르와 어울릴 수 없을 것 같은 장르가 나와서 솔직히 당황스러운 작품이었다. 前 체조 동메달리스트 호프 앤 그레고리(멜리사 로치)는 자신이 돈을 쓰기 위해 우편 집배원 아버지가 우편을 배달하면서 뒤지는 동안 오하이오 주 암허스트 고향 마을에서 자신의 유명세 지위에 기대어 살고 있다. 그녀의 前 코치 파블렉(크리스틴 에이브라함슨)이 갑자기 자살할 때 그녀가 파블렉의 절친이자 어린 체조 스타인 매기 타운젠드(헤일리 루 리처드슨)가 토론토 올림픽으로 갈 수 있게 지도할 수 있는지가 써진 한 편지를 받는다. 그녀가 만약 이 지도를 성공적으로 해낸다면 50만 달러의 유산을 물려받을 수 있다.. 이 영화는 스포츠 드라마의 감동적인 뻔한 클리셰를 주인공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