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매드 맥스 3: 썬더돔> 공동 감독 조지 오길비,심장 마비로 타계

프로필 이미지

조지 밀러와 1985년 액션 영화 &lt;매드 맥스 3: 썬더돔&gt;을 공동 연출하고 러셀 크로우에게 영화 데뷔작을 지도했던 감독 조지 오길비가 89세로 세상을 떠났다고 그의 조카딸이 헐리우드 리포터를 통해 전했습니다.​그는 지난 일요일 뉴 사우스 웨일즈 브레이드우드 병원에서 심장 마비로 세상을 떠났으며 몇 년 동안 폐기종을 앓고 있었습니다.​그는 1990년 호주 로맨틱 드라마 &lt;더 크로싱&gt;을 통해 당시 26살이었던 크로우를 영화에 데뷔시킨 바 있습니다.​오길비는 지난 2016년 인터뷰에서 크로우가 자신의 오디션에 부스스하게 늦게 도착했고 숨을 내쉬며 "그는 절망적이었지만 그 순간부터 그는 그곳에서 자신이 일부를 이룬다는 알고서 걸어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이어 "그는 포스가 있었다. 힘들게 작업했지만 그의 주변 모두 또한 힘들게 일한 걸 기대했고 그곳에서 주고 받는 게 없었다. 제작진 중 그를 좋아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으며 그가 거만하고 천한 녀석이라고 생각했다" 고 밝혔습니다.​또한 그는 호주 미니시리즈를 통해 인기를 모았는데,1983년에 정치 드라마 '더 디스미설',1984년 역사 크리켓 시리즈 '보디라인'을 연출했는데,두 작품 모두 밀러,바이런 케네디가 제작을 맡았습니다.​1980년대에 그는 &lt;매드 맥스&gt; 시리즈 세번째 편으로 재주를 드러내기 시작했는데,이 영화의 제작이 시작되기 전인 1983년에 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