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단독] 메이크레디,나미나 포나 판타지 소설 '더 글리드 원스' 영화화 판권 획득

프로필 이미지

메이크레디가 나미나 포나의 판타지 소설 '더 글리드 원스'의 영화화 판권을 획득했다고 데드라인이 단독으로 전했습니다. 작가가 3부작으로 만들 작품 중 첫 편의 각색을 맡습니다. 이 소설은 이주 펭귄 랜덤 하우스 임프린트 델라코트 프레스를 통해 북미에,지난 주에 영국에서 먼저 출간되었습니다. 이 3부작은 데스리스 책 시리즈로 불리며 아마존 판타지 리스트 상위에 있습니다. 브래드 웨스턴,네진 살마시,미샤 그린이 제작합니다. 이 작품은 서아프리카에 영감을 받은 페미니스트 판타지물로,철저한 족장 고대 왕국인 오테라에 살고 있는 16살 데카의 이야기를 그립니다. 그곳에서 한 여성의 가치가 자신의 청렴함에 묶이게 되고 그녀가 그걸 입증하기 위해 피를 흘려야만 합니다. 그러나 그녀가 불순함의 색 혹은 악마의 것인 황금색 피를 흘릴 때 그녀가 죽음보다 최악의 결과와 대면합니다. 그녀가 자신의 진짜 자연스러운 인물을 데카에게 말해준 미스터리한 여성인 예외적인 재능을 가진 거의 불멸의 알라키에 의해 목숨을 건지게 됩니다. 이 낯선 이가 그녀에게 자신처럼 다른 사람들과 함께 황제를 위해 싸울 것인지,아니면 파괴될 것인지 선택을 제의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