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단독] '갱스 오브 런던' 펄스 필름,영국 일렉프로닉 음악 그룹 프로디지 다큐멘터리 제작

프로필 이미지

'갱스 오브 런던'의 펄스 필름이 영국 일렉트로닉 음악 그룹 프로디지 다큐멘터리를 제작한다고 헐리우드 리포터가 단독으로 전했습니다. 폴 더그데일이 연출과 함께 샘 브리저와 각본을 맡는 이 작품은 그룹 이름 그대로를 제목으로 쓰며 결성 멤버인 리암 하울렛,맥심이 제작을 맡으며 80년대 후반 영국의 소리치는 현장의 소용돌이 속에서 함께 나온 에섹스로부터 어린 갱 무법자들의 이야기를 그립니다. 프로디지는 1990년대 가장 큰 영국 밴드 중 하나가 되었으며 전세계적으로 3000만 장 이상의 앨범을 팔았으며 세번째 앨범에서 온 싱글 '파이어스타터','브리스',빌보드 200 1위에 오른 1997년 '더 팻 오브 더 랜드'는 전세계 관중들을 이끌며 이들을 주류로 오르게 하는 걸 도왔습니다. 그동안 성공,국제적인 명성,부,중독,싸움,혼돈이 거의 밴드를 찢어지게 할 뻔도 했으나 함께 남아있고 지난 2019년 보컬 키스 플린트가 세상을 떠날 때까지 함께 음악을 쓰고 투어를 계속했습니다. 하울렛,맥심은 이 영화에 아카이브 분량,애니메이션,증언 등을 조합하여 세상을 떠난 친구를 추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하울렛,맥심과 함께 토머스 벤스키,마리사 클리포드,샘 브리저가 제작하고 밴드 공동 매니저 존 페어스가 기획하며 올 봄 제작을 시작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