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엘리야스 므바레크-요나스 나이,2018년 독일 가짜 뉴스 스캔들 실화 드라마 <1000 라인스> 출연

프로필 이미지

<후 엠 아이>,히트 코미디 프랜차이즈 <괴테스쿨의 사고뭉치들>의 엘리야스 므바레크,요나스 나이가 슈피겔의 불명예 저널리스트 클라스 레로티투스가 포함된 지난 2018년 가짜 뉴스 스캔들 실화에 영감을 얻은 미디어 풍자물 <1000 라인스>에 출연한다고 헐리우드 리포터가 전했습니다. 이 영화에서 나이가 비밀리에 자신의 인터뷰,리포트를 가짜로 만든 메이저 독일 뉴스 매거진의 상을 받은 스타 작가 라스 보게니우스 역을 맡습니다. 그를 의심하는 유일한 사람은 경력이 위험해지고 나아가 가족까지 위험해지는 진실을 밝혀내는 동료 저널리스트 로메로(므바레크)입니다. 이 영화는 레로티투스를 폭로한 슈피겔 리포터 후앙 모레노스의 책에 영감을 얻었으며 미카엘 불리 헤르비그가 헤르만 플로린의 각색으로 연출하고 플로린이 제작합니다. 이 영화는 올 여름 베를린,함부르크,스페인에서 촬영을 시작합니다. 실제 인물 클라스 렐로티투스는 독일 저널리스트로 슈퍼스타였습니다. 그는 2015년 CNN의 올해의 저널리스트 상을 받기도 했으나 그의 경력은 미네소타 마을 가장자리 간판에 써진 '멕시코인 출입금지'라는 가짜 뉴스와 콜린 카에퍼닉의 부모들과의 날조한 전화 인터뷰를 포함하여 자신이 쓴 14개의 폭로 기사에서 소재를 만들었다고 밝힌 후 추락하기 시작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