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단독] 알렉스 페티퍼,런던 지하 세계 출신 배우 존 빈든 드라마 <첼시 카우보이> 출연

프로필 이미지

알렉스 페티퍼가 영국 배우이자 터프 가이 겸 난봉꾼인 존 빈든의 삶에 기초하는 드라마 <첼시 카우보이>에 출연한다고 데드라인이 단독으로 전했습니다. 이 영화는 과거 뒤 자신의 범죄를 남겨버릴 수 밖에 없었던 다양한 사교계 명사들과 함께 열정적이고 로맨틱한 관계를 즐기고 성공적인 연기 경력을 쌓은 지하세계의 냉혈한에서 배우로 변신한 빈든의 상승과 추락을 그립니다. 벤 쿡슨이 연출하는 이 영화에서 빈든은 어렸을 때 싸움으로 자주 문제를 일으켜 소년원에서 시간을 보낸 인물로 등장합니다. 그는 1967년 영화 <푸어 카우> 주연으로 요청한 켄 로치 감독에 의해 런던 술집에서 발견되었고 이후 <퍼포먼스>에서 믹 재거와 함께 폭력적인 갱단,<겟 카터>에서 런던 범죄 보스 역으로 나온 바 있습니다. 그는 크리스틴 킬러,전 플레이보이 '버니 걸' 세레나 윌리엄스,비키 호지를 포함해 12년 간 소란스럽고 입버릇 사나운 관계 속에서 여러 사교계 명사 여자친구들과 관계를 맺으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이 중 전설에 의하면 그는 캐리비안 집에서 3주 간 보낸 마거릿 공주와 함께 했다고 합니다. 또한 그는 크레이 트윈스와 리처드슨 갱과 연결되어 있다고 주장했는데,1970년대 후반 연기 작업과 함께 1977년 미 투어를 펼친 레드 제플린을 포함한 여러 배우,뮤지션들의 경호를 맡았습니다. 그러나 1978년,그는 런던 갱스터 조니 다크 살해를 시도했고 직접 변호해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