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단독] 미셸 딘,누명 쓴 사형수 소니아 '써니' 제이콥스 실화 드라마 <스톨른 타임> 각색

프로필 이미지

미셸 딘이 부당하게 유죄를 선고받은 사형수 소니아 '써니' 제이콥스의 실화에 기초한 전기물 <스톨른 타임>의 각색을 맡는다고 데드라인이 단독으로 전했습니다. 엠블린 파트너스,줄리엣 블레이크가 제작하는 이 작품은 제이콥스와 남편 제시 타페로가 20대였을 때 실제로 살인을 저지른 남자의 가짜 증언에 기초해 두 법 집행관의 치명적인 총격으로 유죄가 입증된 이야기를 그립니다. 소스에 의하면 현재 발전 과정 일부에 있으며 딘,블레이크가 그들의 15년 간의 투옥 동안 제이콥스,타페로 사이에서 2500장이 넘는 개인적인 편지를 재조사했다고 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