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스티븐 스필버그,자신의 어린시절에 영감을 얻은 제목 미정 영화 연출

프로필 이미지

올 연말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개봉을 준비 중인 스티븐 스필버그가 차기작으로 자신이 자란 아리조나에서의 어린시절에 느슨하게 기초하는 제목 미정 영화를 연출한다고 데드라인이 소스를 인용해 전했습니다. 또한 내부인에 의하면 미셸 윌리엄스가 그의 어머니에 영감을 받은 역할을 맡는 걸 이야기 중이라고 합니다. 또한 이 영화는 스필버그가 2001년 <A.I.> 이후 각본을 맡는 첫 작품이 될 예정이며 토니 커쉬너도 각본에 참여하며 올 여름 제작을 시작해 2022년 중 개봉할 예정입니다. 현재 스필버그는 어린 자신에 영감을 얻은 역을 맡을 다양한 나이대의 아이들이 포함된 역 캐스팅을 찾고 있습니다. 스필버그는 스토리 테마에서부터 실제 캐릭터에 이르기까지 자신의 많은 영화에 아리조나에서의 성장이 얼마나 영감을 줬는지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