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베르트 슈벤트케,2020년 독일 와이어카드 법인 파산 사기 스캔들 소재 영화 연출

프로필 이미지

<레드>,<플라이트플랜>의 로베르트 슈벤트케가 차기작으로 지난 2020년 독일 역사상 최악의 법인 사기 스캔들을 만들어낸 독일 펌 와이어카드 파산을 소재로 한 제목 미정 영화를 연출한다고 스크린 데일리가 전했습니다. 이 영화는 회사의 이전 최고 중역이었던 요른 리오그란데의 '나쁜 회사'라 불린 폭로에 기초합니다. 이 작품은 지난 여름 흔적 없이 32억 달러 이상이 사라진 후 DAX가 등록된 지불 과정과 재무 서비스 회사가 무너진 이야기를 그립니다. 이 스캔들로 위원회 멤버들과 상위 매니저들이 체포되었습니다. 칼 스포리,모리츠 보먼,필립 슐츠 데일이 제작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