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어둠의 표적 [Straw Dogs] (1971) 순둥이 더스틴 호프먼의 이유있는 분노

프로필 이미지

어둠의 표적 감독 샘 페킨파 출연 더스틴 호프만, 수잔 조지, 피터 본핸 개봉 1975.09.03. 영국 평점 리뷰보기 1971년 작이지만 우리나라에는 4년 후인 1975년에 개봉했다는 것에서 예상할 수 있는 이유와 충격적인 내용과 결말 부분으로 자칫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지만,샘 페킨파의 영화 연출 인생 중반기에 연출한 <어둠의 표적>은 일부러 그런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은 느낌을 가지게 만드는 작품이다. 그의 다른 작품에서도 보였듯,이 영화에서도 폭력의 한계와 용인을 시험하지 않고 그대로 풀어낸 듯한 연출이 강하게 드러나고 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이런 연출방식은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이었다. 처음에는 지나치고 잔인한 폭력장면 때문에 이 영화를 보기 껄끄러웠지만 지금은 그런 껄끄러움이 결과적으로 영화 속 주인공의 분노를 시각적으로 드러낸 것처럼 보였다. 조용하고 자신의 일에 집중하는 수학자 데이비드 섬너(더스틴 호프만)는 에이미(수잔 조지)와 결혼하여 그녀의 고향 마을로 이사를 온다. 차고를 짓기 위해 네 명의 마을 청년들을 고용하면서 그들의 삶이 변하기 시작한다. 그들의 고양이가 죽은 채 매달려있기도 하고 왜소한 체구의 데이비드를 보는 시선도 심상치 않다. 그러던 중 에이미의 옛 애인이었던 헤네이와 친구들을 꼬드기며 사냥 여행을 간 사이에 빈 집에서 에이미를 강간하기 시작한다. 이후 이 사실을 알게 된 데이비드가 집으로 찾...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