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한나 [Hanna] (2011) 성장과 액션 사이 방황

프로필 이미지

한나 감독 조 라이트 출연 시얼샤 로넌, 에릭 바나, 케이트 블란쳇 개봉 2011. 04. 14. 여성 스파이물의 매력은 남성 스파이물에 비해 우아하면서도 섹시한 액션과 그런 액션 사이에 공존하는 일정 수준 이상의 베드신,남성 스파이물보다도 더 강하게 느낄 수 있는 성별에 대한 통쾌함 등일 것이다. 이런 매력들은 주로 안젤리나 졸리가 출연한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솔트>,<원티드> 등의 작품에서 느낄 수 있었는데,세월이 흐르면서 여성 스파이물에 대한 매력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남성 스파이물에서 <테이큰> 시리즈나 '007' 시리즈처럼 오랫동안 장수할 수 있는 시리즈가 나올 수 있는 것은 나이대와 남녀 성별과 남녀의 액션 비중의 차이가 크다. 나이든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스파이물을 찾기 드물다는 것도 여기에 있다. 이런 단점을 보기좋게 비틀어버린 작품이 바로 조 라이트가 연출한 <한나>라는 작품이다. 이 영화는 이전에 나온 스파이물을 약간 비틀어서 특이한 작품으로 완성시켰다. 한나(시얼샤 로넌)는 10대 소녀다. 그러나 독특하게도 그녀는 힘,스태미너,군인 기술을 가지고 있다. 이것은 그녀의 아버지이자 핀란드 야생 속 전직 CIA 출신의 에릭 헬러(에릭 바나)를 통해 키워진 것이다. 다른 10대들과 다른 삶을 살았던 그녀의 양육과 훈련은 그녀를 완벽한 암살자로 만드는 모든 것과 같았다. 그녀의 사춘기 시절 터닝 포인트는 그녀의 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