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단독] 커티스 '50 센트' 잭슨,스포츠 범죄 스릴러 <프리 에이전트> 주연-제작

프로필 이미지

커티스 '50 센트' 잭슨이 디온 테일러가 라이온스게이트에서 연출하는 스포츠 범죄 스릴러 <프리 에이전트>의 주연,기획을 맡는다고 헐리우드 리포터가 단독으로 전했습니다. 테일러,조 바콜이 각본을 맡으며 또한 테일러,록산느 어벤트 테일러가 제작합니다. 하이 컨셉 스포츠 액션 범죄 스릴러로 묘사되는 이 영화는 이들을 개발하는 팀 구단주로부터 훔치기 위해 함께 온 프로 미식축구 선수들의 이야기를 그립니다. 이야기는 자신의 꿈의 마지막 샷을 얻은 저니맨 선수에 집중하며 필드 일부에서 성공을 찾기 시작할 때 자신의 꿈,가족,안전을 위협하는 룸메이트와 위험한 범죄 연결고리에 빠지게 됩니다. 이 영화에서 잭슨은 리그 주인에게 돌아가기 위한 위험한 음모로 어린 선수를 끌어당기는 베테랑 라인배커 링의 리더로 나올 예정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