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단독] 하이드 파크 엔터테인먼트-웨스트 매디슨 엔터테인먼트,백악관 베테랑 특파원 코니 론 실화 드라마 <베리 더 리드> 제작

프로필 이미지

아쇽 암리트라즈의 하이드 파크 엔터테인먼트,웨스트 매디슨 엔터테인먼트의 크리스티나 파파지카,매튜 살로웨이가 50년 넘는 신분 보장과 함께 오래 역할을 맡은 백악관 특파원이었던 코니 론의 실화에 기초한 전기물 <베리 더 리드>를 제작한다고 데드라인이 단독으로 전했습니다. 브로드웨이 연출가 안나 D.샤피로가 조이 그레고리의 각본으로 연출합니다. 론은 1968년 로버트 F.케네디 대통령 캠페인 커버로 자신의 경력을 시작했습니다. 암살 동안 케네디로부터 몇 인치에 서서 마지막 인터뷰 중 하나를 한 것부터 건물 침입과 닉슨 하야 동안 워터게이트 컴플렉스에 살았고 레바논에서 유괴되어 탈출했으며 몇몇 영부인과 우정을 쌓기도 했습니다. 이 영화에서는 큰 세상과 자신을 위한 진실을 밝히려 애쓸 때 테크니컬러 속에 펼쳐지는 삶을 산 자신의 시간 이전에 한 사람으로서의 선구자적 여성의 이야기를 그립니다. 프리야 암리트라즈,애디슨 메어가 기획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