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1917 (2019) 과거 전쟁을 리얼 타임으로 만드는 데 성공한 샘 멘데스와 제작진의 놀라운 성취

프로필 이미지

1917 감독 샘 멘데스 출연 조지 맥케이, 딘-찰스 채프먼 개봉 2020. 02. 19. 그동안 본 전쟁 영화들은 보통 전쟁의 큰 충격으로 인한 주인공의 트라우마나 혹은 피해를 극복하기 위해 전쟁 장면을 볼거리로만 충족시키거나 혹은 그 볼거리를 이용해 영웅담으로 미화하려는 내용들이 다수였다. 그러나 <덩케르크>가 이런 시각을 패배자의 시각으로 바꿔서 육지 뿐 아니라 하늘,바다 등 모든 곳에서 같은 시간대에 전쟁의 이미지를 바라본 새로운 접근 방식으로 주목받은 이후 전쟁 영화의 패러다임이 바뀌기 시작했는데,아카데미 주요 후보작들 중 조금 늦게 공개된 샘 멘데스의 신작 <1917>은 전쟁 영화의 또다른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아카데미에서 <기생충> 등과 함께 강력한 경쟁작으로 떠오르기 충분한 작품이다. 1917년 4월 6일,1차 세계대전 중 영국군 병사 블레이크(딘 찰스 채프먼)와 스코필드(조지 맥케이)는 퇴각하는 것처럼 보이는 독일군의 함정에 빠져 전장에 나가있는 맥켄지 대령(베네딕트 컴버배치)이 이끄는 1600명이 포함된 사단에게 철수하라고 쓴 편지를 전달하라는 명령을 받고 긴 여정을 떠난다. 그 여정에서 적군의 부비트랩에 걸려 죽을 뻔하기도 하고 적과 교전을 벌이기도 하며 전투 중 추락한 비행기와 적군에게 죽을 뻔하기도 한다. 그 과정에서 희생,사랑 등 여러가지 경험을 하게 되고 긴 여정 끝에 사단에 도착한다.. 이 영화를 보고난 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