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단독] 피파 베넷 워너,제목 미정 미스터리 스릴러 출연

프로필 이미지

범죄 시리즈 '갱스 오브 런던'의 피파 베넷 워너가 시얼샤 로넌,샘 록웰,데이비드 오예로워와 함께 서치라이트 픽쳐스가 제작하는 제목 미정 살인 미스터리 스릴러물에 출연한다고 데드라인이 단독으로 전했습니다. 톰 조지가 연출하는 이 영화는 헐리우드 영화 제작자가 필사적으로 인기 웨스트 엔드 연극을 영화로 만들길 시도하려 준비하는 1950년대 런던을 배경으로 합니다. 제작 멤버들이 살해당할 때 세상에서 가장 싫증한 탐정 스토파드(록웰)와 지나치게 열심인 신예 경찰 스토커(로넌)가 런던의 매혹적인 극장랜드와 더러운 지하 안에서 후더닛 게임 중간에 있게 됩니다. 마크 채펠이 각본을 맡고 데미안 존스가 제작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