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러시아,NASA-톰 크루즈보다 먼저 국제 우주 정거장에서 영화 촬영 준비

프로필 이미지

러시아가 나사와 톰 크루즈가 함께 할 우주 정거장을 소재로 한 제목 미정 우주 영화보다 먼저 우주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제작한다고 BBC가 전했습니다. 배우 율리아 페레실드,감독 클림 시펜코가 올 10월 5일 바이코누르 우주 기지로부터 러시아 로켓에 탈 예정입니다. 이 드라마는 '챌린지'라는 초기 제목으로 알려져있으며 러시아 우주 기지 에이전시는 더 많은 사람들을 위해 우주를 보여주고 싶어한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이전에 나사와 톰 크루즈가 작년에 더그 라이만 감독과 함께 국제 우주 정거장으로 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으며 또한 나사가 엘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로켓 회사도 포함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러시아 우주 기지는 페레실드와 시펜코가 창조적 선택 과정과 의료를 받았으며 이들의 특수 공간 비행 훈련은 늦어도 6월 1일에 시작할 것이며 여기에는 낙하산 훈련,무중력 비행기 비행,원심기와 진동 시험이 포함될 예정입니다. 러시아의 RIA 뉴스 에이전시에 의하면 이 영화는 즉시 지구로 돌아오게 될 병든 우주 비행사에게 작전을 수행하기 위한 여성 외과의사의 임무를 그릴 예정입니다. 이 영화에는 주연을 위해 수 천 명의 지원자들이 있었으며 페레실드가 이중 19명의 여성 라이벌들을 물리쳤다고 합니다. 전체 프로젝트는 러시아 주립 TV 채널 원이 진행하며 우주 기지 책임자 디미트리 로고진,채널 원 감독 콘스탄틴 어니스트가 공동 제작에 참여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