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단독] 사라 메간 토마스,의사 겸 자선가 오드리 에반스 전기 드라마 <오드리스 칠드런> 연출

프로필 이미지

작가,제작자 겸 배우 사라 메간 토마스가 헬스케어 영웅 닥터 오드리 에반스 전기 드라마 <오드리스 칠드런>을 연출한다고 데드라인이 단독으로 전했습니다. 그의 인터뷰 프로필로 1700만 뷰를 쌓은 줄리아 피셔 파브먼이 각본을 맡으며 곧 주인공 캐스팅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올 10월 중 필라델피아에서 제작을 시작하며 토마스,피셔 파브먼이 제작합니다. 에반스는 치명적인 소아과 신경암의 형태인 신경아 세포종을 위한 치료 혁명을 일으켰으며 전세계 수백 만의 가족을 지원하고 집을 제공하는 조직인 로널드 맥도널드 하우스 자선 재단을 공동으로 설립했습니다. 1970년데 90%의 아이들이 신경아 세포종으로 목숨을 잃고 있었을 때 최고의 미국 어린이 병원이 그를 채용했습니다. 똑똑하지만 의복 대신 운동복을 입은 자유로운 영국 암 연구자였던 그가 병원실로 실험용 동물들을 데려왔으며 천국에 대해 환자들과 이야기했습니다. 그가 잠재적으로 첫 치료를 발견하고 무서운 환자들에게 이걸 시험하려 시도했을 때 그녀가 더 많은 데이터를 얻은 절차가 복잡한 병원 규칙과 충돌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