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단독] 가브리엘 라벨,제목 미정 스티븐 스필버그 어린시절 소재 영화 출연 물망

프로필 이미지

가브리엘 라벨이 스티븐 스필버그가 연출할 자신의 어린시절에 영감을 얻은 제목 미정 차기작 출연을 이야기 중이라고 데드라인이 소스를 인용해 단독으로 전했습니다. 이 영화에서 그는 스필버그 본인에 영감을 얻은 어린 영화 감독 역을 맡을 예정입니다. 미셸 윌리엄스가 스필버그의 어머니에 영감을 얻은 역을 맡지만 분리된 원래 목소리와 함께 하며 세스 로건이 그가 좋아하는 삼촌,폴 다노가 스필버그의 아버지에 영감을 얻은 캐릭터로 출연합니다. 또한 이 영화는 2001년 <A.I.> 이후 스필버그가 연출과 함께 각본을 맡는 첫 작품이 될 예정이며 토니 커쉬너도 각본 작업에 참여합니다. 올 여름 촬영을 시작해 2022년 중 개봉할 예정이며 커쉬너,크리스티 마코스코 크리거가 제작합니다. 이 영화의 캐스팅은 마을에 더 비밀스러운 과정으로 둘러싸인 어떤 프로젝트 중 하나였으며 스필버그가 영화의 주인공들을 위한 다양한 나이 레벨에서 아이들과 함께 만나는 시간을 가졌으며 각 어른 역을 원한 아이디어를 제공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