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티파니 하디시,1988년 서울 올림픽 육상 단거리 금메달리스트 플로렌스 그리피스 조이너 전기 영화 주연-제작

프로필 이미지

티파니 하디시가 플로-조로 알려진 올림픽 트랙,필드 아이콘인 플로렌스 그리피스 조이너의 이야기를 그린 전기 영화의 주연,제작을 맡는다고 헐리우드 리포터가 전했습니다. 또한 게임1의 바실 이와닉,그렉 에코노무도 제작에 참여하며 이 전기 영화는 첫번째 움직임이지만 게임1과 하디시가 이 영화 뿐 아니라 다큐멘터리 시리즈,팟캐스트를 포함한 여러 컨텐츠를 함께 제작할 계획입니다. 지난 목요일 알려진 바에 의하면 그녀가 이미 이 역을 위해 훈련을 시작했으며 또한 이 영화에서 창작 컨설턴트,제작자로 참여할 조이너의 미망인이자 전 코치인 알 조이너의 지도 아래 있다고 합니다. 조이너는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100m,200m 달리기에서 기록을 세운 단거리 질주로 정점에 달한 지상에서 가장 빠른 여성으로 스포츠계에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플로-조 만큼 빠른'이라는 캐치프라이즈는 그녀가 우승하고 1년 후 스포츠에서 은퇴할 때 몇 십 년 동안 유명해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38세의 젊은 나이에 뇌전증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또한 멜라니 클라크도 제작에 참여하며 조나단 퍼먼이 기획합니다. 현재 이 전기 영화의 각색을 맡을 작가를 찾고 있으며 제작자가 다큐멘터리,팟캐스트를 위한 브랜드와 배급 파트너와 이야기 중이라고 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