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단독] 캐리 멀리건-조 카잔,하비 와인스틴 성범죄 최초 공개 두 여성 리포터 드라마 <쉬 세이> 출연 물망

프로필 이미지

캐리 멀리건,조 카잔이 유니버설 픽쳐스가 제작하는 뉴욕 타임즈 리포터 메간 투히,조디 캔터의 하비 와인스틴 성범죄 리포트를 소재로 한 드라마 <쉬 세이> 출연을 이야기 중이라고 데드라인이 단독으로 전했습니다. 책 '쉬 세이: 브레이킹 더 섹슈얼 허래스먼트 스토리 댓 헬프 이그나이트 어 무브먼트'에 기초하며 멀리건이 투히,카잔이 캔터 역을 맡을 예정입니다. 올 여름 제작을 시작하며 마리아 슈레이더가 레베카 렌키위츠의 각색으로 연출합니다. 지난 2017년 10월 5일,헐리우드의 모든 사람들이 이들이 밝힌 와인스틴 컴퍼니 공동 회장이자 인디 영화 거물인 와인스틴이 저지른 여성 성범죄에 깜짝 놀랐습니다. 이후 미투 운동과 타임즈업 운동의 시발점이 되었으며 여전히 여러 곳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지난 2018년에 안나푸르나 픽쳐스,플랜 B 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제작 계약으로 이 책의 판권을 획득했으며 브래드 피트,데드 가드너,제레미 클라이너가 제작하고 메간 엘리슨,수 내글이 기획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