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일차 육아일기 - 무서운 2개월 신생아 38.1도 - 럭키 퇴원했어요, 서울아산병원(긴글주의)... - 럭키파파의 인플루언서 홈
Loading...

85일차 육아일기 - 무서운 2개월 신생아 38.1도 - 럭키 퇴원했어요, 서울아산병원(긴글주의)

프로필 이미지

안녕하세요 럭키파파 미남입니다. 럭키쑝님들 갑작스럽게 이렇게 포스팅을 미루게 되어 죄송해요 ㅠㅠ 럭키쑝님들의 걱정과 격려 덕분에 럭키가 건강하게 오늘 퇴원하였답니다. 1월18일은 럭키가 생애 첫 병원에 입원한 날이되었어요.ㅠㅠ 너무 힘이 없고 럭키한테 미안해서 어떻개 해야할지 모르겠었어요 ㅠ 밤을 새고 아침 7시에 자려고 방에 들어와서 럭키를 안아주었는데 몸이 너무 뜨끈뜨끈 한거에요 그래서 체온계로 열을 재보았죠. 37.7도 순간 머리가 띵 했죠. 체온계는 난생처음보는 빨간색 불이...? 37.5도가 넘으면 신생아는 미열이라고 하더라구요. 한시간에 한번씩 체온을 재줘야 해서 블로그 쓰던걸 저장만 해놓고 바로 럭키한테 집중하기 시작했어요. 제가 뭔가를 잘못해서 어디가 아픈건가 오만칠천여가지 생각이 대뇌에서 전두엽을 스쳐지나갔어요. 어떻게해야하지 ㅠㅠㅠㅠㅠ 마구 검색해보았더니 100일이전 신생아는 38도가 넘어가면 위험하기 때문에 병원에 가야한다는거에요. 제발 체온아떨아져라를 마음속으로 되뇌이며 9시에 열을 재보았는데 38.1도.... 급한마음에 근처에 동네 소아과를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소아과 의사선생님의 말씀은 아이가 별다른 증상은 안보이지만 38.1도이면 큰병원 응급실을 찾아가 보라는 소견을 주시고 소견서를 써주셨어요. 근처 응급실 코로나 때문에 들어갈 수 있을까? 제일 큰 걱정은 코로나 때문에 응급실을 갈 수 있는지 여부가 가장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