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청계 이제 닭이 되다

프로필 이미지

한 달 만에 닭이 되어 버린 병아리들 이제 여름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 낮 기온이 상당히 높이 올라가더군요 대프리카는 30도를 넘기도 하고요 일전에 고향집에 부화기를 가져다 준 적이 있죠 이때 갓 부화한 녀석들을 소개한 적이 있는데 이녀석들이 한 달 만에 이제 닭이 되었네요 특히 백봉오골계와 청계 몰라보게 커버렸네요 원래 우리가 흔하게 먹는 삼계탕용 닭은 부화한지 한 달이면 출하를 하죠 이때가 사료 효율이 가자 높기 때문이죠 사료 효율이라 함은 사료를 준 것 보다 살이 더 찌는 단계를 말하는데 이 시기가 지나면 사료를 많이 줘도 이게 살로 가지 않죠 아무는 이런 것들은 경제적인 이론 어떤가요 이게 갓 부화한 병아리들이 한 달 만에 이렇게 됐다면 믿어지나요 백봉오골계부터 시작해서 청계, 그리고 백봉하고 섞여버린 브리마까지 지금도 고향집에서는 막 섞어서 키우기 때문에 온갓 잡종이 나올 듯 분명 섞어서 키우지 말고 따로 나누어 키우라고 신신상부했건만 고향집에서는 이런 것 뭐 신경이나 쓰나요 그냥 닭은 다 같은 닭이라면서 같이 키우더군요 백봉오골계는 당시 알로만 가져가서 지금 있는 것이 전부이고 이녀석들이 커서 나중에 알을 낳을 때 까지는 병아리를 볼 수 없지만 청계의 경우는 당시 성계를 가지고 갔기 때문에 지금도 계속 부화를 하고 있다고 하더군요 제법 이렇게 보니 닭장 스러워 보이기도 합니다. 이건 제가 직접 가서 찍은 것은 아니고 조카가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