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국밥인 시리즈2] 대전 태평소국밥

프로필 이미지

Daejeon Sogukbab 국밥인 시리즈2 이것 때문에 대전 온다 태평소국밥 대전 여행을 시작 언제부터였는지 모르지만. 대전여행을 자주 가게 됐다. '외식업'에 입문하고 첫 직장에서 벤치마킹을 핑계로 자주 놀러다녔던 이유가 가장 컸던 것 같다. 나름 영업을 시작한 업체도 대전이었는데 바로 이곳이었다. 그래서 이 태평소국밥은 맛도 맛이지만 '첫경험'이라고 하면 좀 오버고. 그 정도급의 깊숙히 각인돼 있는 곳이다. 처음 먹었을 땐 "그냥 소고기무국 이잖아?" 이랬다가. 두번째는 "이 맛은 대전밖에 없구나"를 깨닫고. 점점 이맛이 그리워지더니. 급기야 아랫지방 여행을 가면 이것을 먹기 위해 대전을 경유하기까지 이르렀다. 그만큼 애정하는 곳이다. 특히, 맑은 국물 베이스 중에 '국밥'이라는 메뉴명을 사용하면서 이렇게 잘되는 곳도 드물다. 대부분 순대국, 돼지국밥. 더 나아가 갈비탕 정도. 대부분 한우국밥 전문점도 빨간 베이스가 많고. 한국인이 '빨간맛'을 선호하는 경향이 짙어서 그렇다. 이것을 똑같이 표방해 서울 경기권에서 오픈한 가게도 더러 있었는데. 대개 오래가지 못하고 사라졌다. 그만큼 '맛'으로만 승부하기는 어려운 메뉴이며 어느덧 그만큼 버텨온 덕에 '브랜드'가 됐다. 그래서 대부분의 '맛집'은 무릎을 칠만한 "맛있다"가 아니라 고개가 끄덕여지는 "맛있네" 수준이 많다. 그렇게 기억에 자리잡아 천천히 브랜드가 돼야 이렇게 탄탄하게...

Top